신상품정보

박정우 작가 ‘나는 전주비빔 파스타를 만드는 작가입니다’ 출간

뉴스포커스 0 8


서울--(뉴스와이어)--국내 외식업체의 경우 코로나19 시기보다도 높은 폐업률을 기록하는 시대다. 빅데이터 상권분석 플랫폼 ‘오픈업’에 따르면 2023년 외식업체 5곳 중 1곳 이상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례없이 힘든 시기를 겪는 요즘 파스타를 파는 한 동네가게 청년 사장이 성공과 희망의 레시피를 담은 ‘나는 전주비빔 파스타를 만드는 작가입니다’(출판: 예문당, 기획: 1인1책)를 펴냈다.

‘나는 전주비빔 파스타를 만드는 작가입니다’ 표지
‘나는 전주비빔 파스타를 만드는 작가입니다’ 표지
2020년 8월 코로나19 시기에 재개발 지역인 은평구 증산동 죽어가는 상권에서 이탈리안식과 한국식 메뉴를 연결한 퓨전식당을 차려 성공적으로 버텨온 박정우 쉐프. 그는 식당 창업과 성공의 어려운 역경을 담당한 에세이로 풀어낸 ‘어서 오세요. 밀라노 기사식당입니다’에 이어 두 번째 책을 썼다.

이 책은 세상에 홀로서기를 위해 필요한 자립 방정식을 그리고 있다. 많은 사람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몰라 쫓기고, 자신을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누군가 새롭게 시작하는 방법에 대한 작가의 조언을 담고 있다.

이 책의 저자 박정우 쉐프는 스스로 부딪히고 경험한 자신만의 성공 방정식을 갖고 있다. 코로나19와 죽어가는 상권, 한정된 자금 상황 등 어려운 여건이었지만 그때마다 마음을 다잡아주는 주변 사람들과 SNS에 올린 손님이 머물다 간 자리를 기록한 ‘빈 그릇’ 사진을 보고 찾아온 손님들로부터 얻은 조언으로 끝내 이겨낼 수 있었다.

이제는 자기가 받은 도움만큼 다른 사람에게도 희망을 나눠주기 위해 펜을 들어 작가의 길을 걸어가는 중이다. 또한 한 번의 강연을 진행했던 센터의 센터장이 그의 강연을 1년 정규과정으로 커리큘럼을 짜면서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이후 각종 센터, 기업 등의 강연을 하면서 그가 강조하는 것 또한 ‘자립’이다.

박 작가는 ‘가게를 정해진 시간에만 운영하고, 그 안에서 들어오는 수익으로 삶을 만들어간다’라는 그만의 생각을 ‘자립형 가게 운영’이란 구조로 정립했다. 1인 가게 운영뿐만 아니라 강사, 작가에 이르기까지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면서 2024년 소상공인에게 어려운 시기를 대응하고 있다.

박 작가는 “기성의 방식이 꼭 정답은 아니고 2024년 현재에 적용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었다”며 “독자들이 사업의 목표를 대박에 두기보다는 현실적인 상황을 충분히 반영한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이어 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집필했다”고 책 출간의 소감을 밝혔다.

성공의 기준이 다른 시대, 세상의 관례대로 정해진 길이 아닌 ‘자립의 길’로 걸어가는 박 작가의 행보가 주목된다.

1인1책 소개

1인1책은 ‘당신이 곧 콘텐츠입니다’를 모토로 전 국민이 한 권의 책을 쓰자는 것, 모든 사람이 한 가지씩의 콘텐츠를 활용해 출판, 교육 프로그램, 퍼스널 브랜드 등을 만들어 우리 사회에 문화 콘텐츠 르네상스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딱 중간에서 자신만의 딱 하나인 킬러 콘텐츠를 만들고 이를 널리 알리는 국민 캠페인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웹사이트: http://1person1book.com

0 Comments
포토 제목
카테고리
투데이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