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문화 관련뉴스

BOOK CLUB, 라엘리아나 작가 ‘일만 하다 죽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 출간

뉴스포커스 0 28


서울--(뉴스와이어)--케이엠티의 출판 브랜드 BOOK CLUB이 에세이 ‘일만 하다 죽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를 출간했다.

‘일만 하다 죽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 소개 영상
‘일만 하다 죽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 표지
‘일만 하다 죽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 표지
20년 차 미혼 직장인 여성으로 살아가고 있는 저자는 한때 결혼이 선택이라고 여겼다. 그러나 어느 날 자신이 더 이상 결혼을 선택 사항으로 둘 수 없는 ‘결혼해야 하는 사람’임을 깨닫는다.

이 책은 혼자여도 재미있게 살아왔던 저자의 과거에서 시작해 결혼을 결심하는 과정, 그리고 40대에 결혼이 힘든 현실적인 이유를 이야기한다. 또한 저자가 녹록지 않은 현실과 여건 속에서 어떻게 결혼을 준비하고 노력하는지 그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책 속에서 저자는 결혼 적령기가 지난 40대의 나이를 극복하기 위해 직접 본인을 주선하거나 이성과 교류하기 위한 동호회·소개팅 앱을 시작으로 결혼정보회사에 가입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저자의 이야기는 생생한 경험담을 넘어 동호회, 소개팅 앱, 결혼정보회사의 현명한 이용 방법 등 실질적인 지식 전수로 이어진다. 특히 가입 고민, 만남 후기, 이용 ‘꿀팁’ 등 결혼정보회사에 대한 정보는 평소 결혼정보회사를 고려하던 독자들이 눈여겨볼 만한 부분이다.

저자는 독자가 스스로 ‘결혼해야 하는 사람’인지 돌아보고 현명하게 판단해 자신이 진정 원하는 삶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 책을 썼다. 자신보다 젊은 청년들이 늦기 전에 더 많은 기회를 접하고 결혼과 삶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해 보기를 바라는 언니의 마음도 담았다. 저자는 “포기하지 않는 한 희망은 있다”고 말한다. 언젠가 맺을 결실을 향한 저자의 삶에 대한 노력이 책 속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결혼은 먼 얘기라고만 생각하는 20대, 미혼과 비혼 사이에서 헤매는 30대, 위로와 공감이 필요한 40대 싱글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케이엠티/BOOK CLUB 소개

케이엠티의 출판 브랜드 BOOK CLUB은 작가와 독자가 소통하고 교류하는 출판 문화를 선도하는 출판사다. 전문성과 문화 트랜드 구축을 위해 연구하고 문화적 가치가 있는 작품들을 엄선해서 발굴하고 있다. 책과 문화 콘텐츠, 서비스를 접목한 상품들을 개발함으로써 출판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고 있다.

웹사이트: https://bookclubplay.com

0 Comments
카테고리
투데이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