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문화 관련뉴스

소마미술관, 스포츠아트 전시기획 공모 당선전 ‘flop: 규칙과 반칙의 변증법’ 개최

뉴스포커스 0 51


스포츠아트 기획공모 당선전 ‘flop: 규칙과 반칙의 변증법’ 포스터
스포츠아트 기획공모 당선전 ‘flop: 규칙과 반칙의 변증법’ 포스터
가토 츠바사, ‘부서지기 전에 부숴라’, 단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4분 49초, 2015
가토 츠바사, ‘부서지기 전에 부숴라’, 단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4분 49초, 2015
김효재, ‘파쿠르’ 시리즈, 2021/2022
김효재, ‘파쿠르’ 시리즈, 2021/2022
서울--(뉴스와이어) 2023년 03월 23일 --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소마미술관이 3월 24일부터 8월 6일까지 스포츠아트 전시기획 공모 당선전 ‘flop: 규칙과 반칙의 변증법’을 개최한다.

이번 당선전은 소마미술관이 전시기획자를 발굴·육성하고 스포츠와 예술의 관계를 입체적으로 조망하기 위해 2021년부터 시작한 기획공모의 두 번째 전시다. 소마미술관은 스포츠와 예술의 단순 융합이 아니라, 규칙과 반칙이라는 주제 아래 스포츠, 예술 사회 간에 서로 닮아있는 모습을 발견하며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기획으로 ‘flop: 규칙과 반칙의 변증법’을 선정했다.

기획공모에 당선된 권태현 독립큐레이터는 동시대 예술계에서 장르를 넘나들면서 활동하며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올림픽에서 금지된 규칙들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된 이번 전시에는 가토 츠바사, 김효재, 조희수, 크리스티안 얀콥스키, 하상현, 홍민키 등 다양한 국적과 세대, 정체성을 넘나드는 여섯 명의 예술가들이 참여해 다채롭고 새로운 작품들을 선보인다. 스포츠의 규칙을 전유해 전혀 다른 정치적 운동을 만들어내는 예술 실천이나 정상성의 규범에 겹쳐있던 퀴어 세계의 규칙을 들추어내는 작업들이 다뤄질 예정이다.

전시를 통해 다양한 예술가들과 함께 리서치를 진행하며 전시를 선보이고, 전시 연계 연구서를 통해 프로젝트에서 파생된 연구 텍스트를 생산하고, 올림픽에서 금지된 기술들을 아카이브한다. 스포츠에서 예술, 그리고 세상의 규칙에 대한 질문까지 확장해나가는 예술 작업들을 통해 세계를 향한 시선이 긍정적이고 건설적으로 뒤집어지는 순간을 감각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 관람료는 성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소마미술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소마미술관 소개

2004년 국민체육진흥공단은 1988년 서울올림픽의 문화적 성과를 재조명하기 위해 세계 제5대 조각공원 가운데 하나인 약 150만㎡ 녹지의 올림픽공원 안에 연면적 1만191㎡에 지상 2층의 서울올림픽미술관을 개관했다. 2006년 봄, 자연과 공존하는 소통의 미술관이라는 새로운 미션과 비전으로 서울올림픽미술관을 소마미술관(SOMA_Seoul Olympic Museum of Art)으로 개칭해 재개관했다. 2018년 9월 서울올림픽 30주년을 기념하며 연면적 2995㎡에 지하 1층의 소마미술관 2관을 개관했다. 소마미술관은 올림픽조각공원 안에 서울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한 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과 국제야외조각초대전에 참가한 66개국 155명의 작품을 포함해 현재 유수 작가들의 현대조각 작품 221점을 소장하고 있다.

‘flop’ 전시 상세설명: https://soma.kspo.or.kr/dspy/display/208

웹사이트: http://soma.kspo.or.kr

0 Comments
카테고리
투데이포스팅